X
정보센터
Information Center

뉴스

[산학협력단] 별도 법인보다 대학 본부 내 하나의 ‘처’로서
글쓴이 : 김영일   |   2005-01-24 오후 10:40:07   |   조회수 : 2206

첨부파일 :

[산학협력단] 별도 법인보다 대학 본부 내 하나의 ‘처’로서 "대학 지원체제 정비" 총장들 요구 빗발쳐 대교협 정기총회 '교육부 차관과 대학 총장들 대화'서 재정지원, 국·사립대간 불균형, 산학협력단 등 문제제기 김재기 순천대 총장은 산학협력단의 위상을 재정비 할 것을 건의했다. 김 총장은 “산학협력 단이 정상적으로 활동하려면 별도 법인보다 대학 본부 내 하나의 ‘처’로서 독립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본다”며 체제 정비를 요구했다. ▲ 공석중인 장관을 대신해 교육인적자원부 차관과 총장들과의 대화에서 총장들은 정책 에 대한 불만과 요구 질문을 쏟아냈다./한명섭 기자 대학에 대한 정부의 재정지원 등 각종 지원체제 정비에 대한 총장들의 요구가 빗발쳤다. 지난 21일 대교협 정기총회에서 열린 김영식 교육부 차관과의 대화에서 대학 총장들은 재 정지원, 국·사립대간 불균형, 산학협력단, 외국인 유학생 유치 등 각종 현안문제를 제시하며 교육부의 적극적인 해결을 요구했다. 오영석 한신대 총장은 교육부총리의 잦은 교체로 대학에 대한 지원약속이 지켜지지 않는 다는 점을 들며 교육부의 책임론을 폈다. 오 총장은 “한완상 부총리 시절 지방대학에 대한 기숙사 설립 지원 등 대학복지 강화를 위 해 2천억원 가량의 재정지원을 약속했음에도 퇴임 이후 감감무소식”이라며 “교육부총리가 바뀌어도 책임을 져야 할 것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채훈관 영동대 총장은 “신입생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대를 위해 외국인 학생 들을 유치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해외에서 산업연수생을 유치할 때 자녀들까지 포함, 함 께 데려올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외국인 유학생의 비자신청 등에서 개 방적이고 현실적인 유학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도 말했다. ▲ 한명섭 기자 김성영 성결대 총장은 “교육부의 방침에 따라 법정교수확보율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겸임교수를 제외하고 전임교수만으로 이를 충족시키라는 것은 대학 재정이 열악한 사립대에게는 대단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겸임교수를 포함시켜달라고 제안했다. 이밖에 강우정 한국성서대 총장은 “사립학교법 개정안이 사립학교를 살리는 법이라고 보 느냐 죽이는 법이라고 보느냐”며 차관의 의견을 직접적으로 물었고, 이경희 가야대 총장은 “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기업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시각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해 눈길 을 끌었다. 이 총장은 “취업난 등 경기침체의 원인에는 무조건 기업을 부도덕한 사람들도 바라보게 하는 교육의 문제도 작용한다”며 “취업을 어떻게 시키느냐보다 중요한 것은 계급과 투쟁의 교육을 중단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슬기ㆍ이현준 기자 greenskㆍhjlee@unn.net <한국대학신문>news@unn.net 2005/1/22 11:36AM 입력 ====================================================== 신속하고 정확한 더 많은 정보는 [한국취업진로연구소] http://www.kim01.co.kr에서 확인 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