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정보센터
Information Center

뉴스

[교육부] 못 채운 대학정원 이월 줄인다
글쓴이 : 김영일   |   2005-08-07 오후 3:39:03   |   조회수 : 2175

첨부파일 :

못 채운 대학정원 이월 줄인다 [연합뉴스 2005-08-07 09:32] 교육부 "정원 늘려줘도 '미달' 되풀이"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 모집정원을 채우지 못한 대학들이 미충원 인원을 다음 학년 도에 추가로 모집하는 게 어려워진다. 교육인적자원부는 그동안 대학들이 정원을 채우지 못했을 경우 그만큼 이듬해에 더 뽑을 수 있도록 해주는 '결원 이월 승인제도'를 시행해왔으나 2007학년도부터 이를 대폭 줄이기 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미충원 인원만큼 동일 모집단위의 정원을 늘려주더라도 상당수 대학에서 또 다시 정원 을 못 채워 해마다 모집정원만 늘어나고 미충원 비율은 커지는 현상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실제 2005학년도 전국 202개 4년제 대학의 미충원율은 전체 모집정원 40만1천91명의 10.2% 인 4만951명에 달했다. 지역별 미충원율은 전남(33.3%), 전북(21.3%), 광주(20.1%),제주(19%), 강원(17.1%), 경북 (14.4%), 충북(13.8%), 대전(13.5%), 경남(12.8%) 등의 순이었다. 수도권에 있는 대학들의 미충원율은 서울 1.3%, 경기 4.6%, 인천 2.3% 등으로 지방에 비해 훨씬 낮았다. 또한 2005학년도에 26만6천2명을 뽑을 예정이었던 전국 158개 전문대도 17.7%인 4만7천83 명을 채우지 못했다. 교육부는 대학 입장에서도 대학공시제도가 도입돼 충원율 등을 공개하게 되면 '결원 이월 승인제도'가 오히려 대학의 충원율을 낮추는 결과를 초래, 대학의 위상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그동안 대학들이 모집인원이 많으면 외형상 크게 보이기 때문에 모집정원 을 채우지도 못하면서 정원만 늘리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월규모를 줄이면 '허수'를 없앨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